CNG Bio Clean Nature Global

| 건강증진을 위해 항상 연구하고 발전 고객이 가족이라는 신념으로 일하는 기업 |

Show More

Hericium Erinaceum History

노루궁뎅이버섯의 역사

1/1

Hericium Erinaceum History

노루궁뎅이버섯은 아주 오래전부터 식용과 약용으로 사용된 버섯으로 중국에서는 3,000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청나라 황제는 하루에 한끼는 반드시 노루궁뎅이버섯 요리를 먹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노루궁뎅이버섯 전문 요리사를 두고 남쪽으로 시찰을 나갈 때마다 노루궁뎅이 버섯 요리사는 데리고 다녔다고 한다. 청나라 말기 서태후도 노루궁뎅이버섯을 즐겨 먹었다고 전해진다. 20세기 30년대 <루쉰일기>에서는 루쉰 본인도 먹었으며 그의 가까운 친구에게도 선물하는 등 즐겨먹은 것으로 전해진다. 중국에서는 1960년대 초에 인공재배를 시작하였으며, 일본은 1990년대 초에 대량 재배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우리나라는 2000년대 초에 노루궁뎅이버섯 재배를 시작 하게 되었다. 1999년 10월에 발간된 일본 시즈오카대학 명예교수 미즈노다카시 농학박사의 저서 "치매. 암. 당뇨병에 듣는 효능버섯, 야마부시버섯"에 의해 노루궁뎅이버섯이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출처 : 바이두